[남도여행]1일차 - (6) 땅끝마을 여행

2009년 7월 6일 월요일

영랑생가를 둘러보고 근처에 있는 버스터미널까지 도보로 이동했다.
바로 해남행 표를 끊었다.
요금은 2,100원.
1시간이 안되는 시간이 지나 해남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.
<해남종합버스터미널>

터미널에 도착 후 버스시간표를 확인하니 땅끝마을행 버스가 마침 있고, 1시간 정도 둘러보고 다시 돌아와도 괜찮을 듯 싶었다.
참고로 땅끝마을에서 다시 해남터미널로 돌아오는 버스는 오후 6시쯤이 마지막 버스로 들었다.
<버스 시간표>

버스타고 해남에 도착한지 채 1시간도 기다리지 못하고 바로 땅끝마을行 버스를 탔다.
소요시간은 약 50분 정도.
가는길에 신비의 바닷길도 지나쳤는데 마침 썰물때라 갯벌이 드러나 있었다.
지나가는 창밖 풍경으로 염전도 눈에 들어왔다.
카메라를 미쳐 가방에서 꺼내지 못해 담지는 못했다.
약 50분을 달려 도착한 땅끝마을.

<방파제(?) 안쪽으로 들어와 있는 작은 어선들>

드디어 해남 땅끝마을에 도착했다.
혼자 열심히 돌아디니며 사진을 찍어댔다.
약 1시간이 채 안 되는 시간동안 주변 풍경을 담았다.
땅끝마을에 오기 전엔 요놈이 땅끝 표지석인줄 알았다. ^^;;;

<바위 가운데 틈을 통해 일몰(?)을 찍는 사람들이 많다는 그 바위다>
땅끝전망대로 올라가는 모노레일 타는 곳.
왼쪽 길로 가면 땅끝탑이 있는 곳으로 걸어갈 수 있다.

보길도行 여객선들이 교차하고 있다 - 왼쪽이 땅끝선착장, 오른쪽이 보길도 방향

땅끝전망대와 땅끝모노레일은 패스.
땅끝탑에서 나름 혼자 기념사진을 찍고자 혼자 노력을 하고 있는데(아무도 없는 바람에;;;)
마침 나타난 외국인이 내가 너무 안타까워 보였는지 자신이 찍어주겠다고 해서 냉큼 부탁해서 사진을 찍었다.

자~ 땅끝도 다 둘러봤으니 이제 다시 해남으로 돌아가 숙소를 정하고 쉴까? 라는 생각을 했지만.
아니 계획은 그런거였지만 갑자기 보길도로 들어가 잘까? 라는 생각에 갈등을 거듭했다.